환경부, 여수산단 '원격 화학물질 유출 감시' 안전망 구축
환경부, 여수산단 '원격 화학물질 유출 감시' 안전망 구축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3.29 15:0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환경부가 노후산단 화학물질 유·누출 관측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 환경부
▲ 환경부가 노후산단 화학물질 유·누출 관측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 환경부

환경부는 한국판 디지털뉴딜 사업인 '노후산단 화학물질 유·누출 관측' 시범사업을 여수국가산업단지(여수산단)에서 추진하기 위해 전남도, 여수시, 여수광양항만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시범사업은 화학물질 취급량이 많은 산업단지 주변 원거리에서 화학물질의 유·누출을 감지할 수 있는 고해상도 열화상 카메라, 개방형 푸리에 변환 분광기 등을 설치해 24시간 관측한다.

딥러닝 기술 기반의 인공지능 분석체계로 화학사고 발생 여부 판별과 신속한 사고 대응 정보제공으로 화학사고 피해를 최소화한다.

환경부는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2025년까지 노후산단 15곳에 원격 관측 시스템을 확대해 구축할 예정이다.

여수산단은 1967년 착공돼 정유, 석유화학, 기초소재 산업을 기반으로 우리나라 중화학공업 발전을 이끌었다.

이 과정에서 국내 화학물질 취급량이 가장 많고 착공된지 50년이 경과해 노후화된 시설이 많아 화학사고 안전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환경부와 전남도, 여수시, 여수광양항만공사는 화학사고 안전대책 마련을 위해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추진했다.

참여 기관은 시범사업에 필요한 부지 제공에 협조하고 관측 시스템으로부터 확인 가능한 화학사고 정보를 공유해 여수산단 주변의 화학사고 대응 공조 체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시범사업 입찰내용에 대한 사전규격공고가 오는 30일부터 실시될 예정이고 본 사업 입찰공고는 다음달, 사업자 선정은 올해 상반기 내로 추진된다.

사전규격공고와 입찰공고에 대한 세부 사항은 시범사업의 위탁기관인 화학물질관리협회의 홈페이지(kcm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영석 환경부 화학안전기획단장은 "화학사고가 발생해 유해화학물질이 주변으로 확산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초기대응이 매우 중요하다"며 "첨단 디지털 기술 기반의 관측 시스템으로 육안 식별이 불가능했던 화학물질의 유누출 여부까지도 신속하게 감지해 화학사고 조기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안전망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