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국립생태원에 핀 연보랏빛 깽깽이풀
[포토뉴스] 국립생태원에 핀 연보랏빛 깽깽이풀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3.29 13:2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립생태원 야외전시구역 한반도숲에서 연꽃을 닮은 깽깽이풀이 연보라색 꽃망울을 터트렸다. ⓒ 국립생태원
▲ 국립생태원 야외전시구역 한반도숲에서 연꽃을 닮은 깽깽이풀이 연보라색 꽃망울을 터트렸다. ⓒ 국립생태원
▲ 국립생태원 야외전시구역 한반도숲에서 연꽃을 닮은 깽깽이풀이 연보라색 꽃망울을 터트렸다. ⓒ 국립생태원
▲ 국립생태원 야외전시구역 한반도숲에서 연꽃을 닮은 깽깽이풀이 연보라색 꽃망울을 터트렸다. ⓒ 국립생태원
▲ 국립생태원 야외전시구역 한반도숲에서 연꽃을 닮은 깽깽이풀이 연보라색 꽃망울을 터트렸다. ⓒ 국립생태원
▲ 국립생태원 야외전시구역 한반도숲에서 연꽃을 닮은 깽깽이풀이 연보라색 꽃망울을 터트렸다. ⓒ 국립생태원
▲ 국립생태원 야외전시구역 한반도숲에서 연꽃을 닮은 깽깽이풀이 연보라색 꽃망울을 터트렸다. ⓒ 국립생태원
▲ 국립생태원 야외전시구역 한반도숲에서 연꽃을 닮은 깽깽이풀이 연보라색 꽃망울을 터트렸다. ⓒ 국립생태원

깽깽이풀은 다년생 초본식물로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매자나무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이다.

이른 봄 땅에서 꽃대가 먼저 나와 한 송이씩 꽃을 피우고 나면 물에 젖지 않는 둥그런 잎이 원줄기 없이 뿌리줄기에서 나온다.

꽃 모양이 연꽃을 닮아 황련으로 부르기도 하고 한방에서 황색의 뿌리를 약용으로 사용한다.

깽깽이풀은 꽃이 아름답고 약재로 사용돼 무분별하게 채취된다. 이로 인해 2005년부터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분류돼 보호받아 왔다.

적극적인 종 보전의 노력으로 개체수가 늘어나 2012년 멸종위기종에서 해제돼 일반식물로 분류되고 있다.

깽깽이풀속 식물은 전 세계적으로 2종이 분포하는데 깽깽이풀 1종이 우리나라에 자생한다.

국립생태원의 깽깽이풀은 4월까지 야외전시구역 한반도숲에서 만나 볼 수 있다.

국립생태원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따라 실내외 전시구역을 제한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