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빅데이터 활용해 '1인 가구 안부살핌'서비스
한전, 빅데이터 활용해 '1인 가구 안부살핌'서비스
  • 정지민 기자
  • 승인 2021.03.25 15:4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전력
ⓒ 한국전력

한국전력은 SK텔레콤과 함께 제주시에서 고독사 예방을 위한 1인 가구 안부살핌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한전은 25일 제주시청에서 제주시, SK텔레콤 간 '빅데이터 기반 사회안정망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1인 가구 안부살핌 서비스는 전력사용 패턴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하고 통신 데이터와 융합하여 1인 가구의 안부 이상 징후를 파악하는 서비스다. 이상 징후를 찾아내면 지자체 복지 담당자에게 알려준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전과 SK텔레콤은 전력 데이터와 통신 데이터 수집, 홈페이지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제주시는 서비스 수혜 희망자 모집, 개인정보 동의서 확보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한전은 2019년 광주시 우산동 실증사업을 시작으로, 제주 서귀포시, 경기 시흥시 정완본동에 1인 가구 안부살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전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해당 서비스를 제주도 전역으로 확대했다.

김태용 한전 디지털변환처장은 "앞으로 한전은 전력 빅데이터나 AI, IoT 등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공공 서비스 발굴을 통해 대국민 사회안정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