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하와이에 상업용 ESS 공급 … 해외시장 선도
LG전자, 하와이에 상업용 ESS 공급 … 해외시장 선도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3.24 15:5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컨테이너형 상업용 에너지저장시스템 ⓒ LG전자
▲LG전자 컨테이너형 상업용 에너지저장시스템 ⓒ LG전자

LG전자가 미국 하와이에 상업용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한·미 컨소시엄이 하와이 주정부가 추진하는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사업 관련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마이크로그리드는 태양광이나 풍력 같은 신재생 에너지원을 사용하는 친환경 전력 시스템이다.

컨소시엄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에너지 기술 관련 인공지능 솔루션 업체 인코어드 테크놀로지스, 하와이대, 서울대, 광주과학기술원 등이 참여했다.

LG전자는 올해 6월부터 하와이 주정부 연구소인 하와이자연에너지연구기구에 투입될 에너지저장시스템을 공급할 계획이다.

ESS는 연구소가 운영하는 양식장 해수공급시스템 전력을 공급한다.

하와이 주정부는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확대해 2045년까지 100% 재생 에너지원으로 전력 공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LG전자가 미국 주정부에 상업용 ESS를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계약을 토대로 해외 ESS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ESS는 250kW급 전력변환장치(PCS), 전력관리시스템(PMS), 756kWh급 배터리, 냉난방기, 소화설비, 발전된 전력을 배터리에 저장하고 전력계통에 운반하는 수배전반 등이 패키지로 되어 있어 설치가 간편하다.

주행거리가 400km 수준인 전기자동차를 동시에 10대 완충할 수 있는 배터리 용량이다.

LG전자는 PCS에 차별화된 기술력을 집약시켰다. PCS는 -30~50도까지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을 갖추고 PCS 여러개를 병렬로 이어 붙일 수 있어 설치 활용도도 높다.

PCS에 처음 선보이는 무정전비상전원기능은 정전이 발생했을 때에도 20ms이내로 전력을 신속하고 끊김 없이 공급해준다.

이번에 설치될 ESS는 24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특이사항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고객들은 PCS와 배터리, 공조장치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안혁성 LG전자 상무는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제품을 앞세워 해외 ESS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