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1 에너지 자립마을' 모집
서울시 '2021 에너지 자립마을' 모집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3.12 11:2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절약하고 신재생 에너지 늘려

서울시는 에너지 자립도를 높이고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에너지자립마을'을 최대 50곳 조성한다고 12일 밝혔다.

에너지자립마을은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에너지를 절약하고 효율과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늘려 자립도를 높여가는 공동체다,

서울형 그린뉴딜 사업의 하나로 선정된 마을에는 최대 6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2012년 사업을 시작한 후 지난해까지 133곳 조성을 마친데 이어 올해 25개 자치구에 1~2곳씩 지원한다는 목표다.

풀뿌리 공동체와 접점에 있는 자치구가 대상지 모집·선정과 사업 운영, 지역·현장에 확산의 역할을 맡는다.

시는 예산 전액 시비 지원부터 컨설팅, 멘토링 등을 제공하고 있다.

에너지자립마을은 그동안 서울 곳곳으로 확대돼 주민참여 절약문화 확산, 아파트 전기료 절감 등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

시는 올해 마을 조성에 참여할 곳을 각 자치구를 통해 오는 26일까지 모집한다.

태양광 설치 등 마을의 특색에 맞는 특화사업을 실시하는 곳이 우선 선정된다.

시는 선정된 마을이 사업제안서를 작성하고 비전을 설정하는 것을 돕기 위해 전문가, 에너지자립마을 출신 컨설턴트가 참여해 지원한다.

마을대표와 활동가에게 역량강화 교육도 제공한다.

사업운영에 대한 주민참여를 확산하고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기존 마을과 신규 마을을 멘토-멘티로 연결해 운영할 예정이다.

김연지 시 환경시민협력과장은 "극단적 날씨의 일상화와 코로나19로 더 큰 재난에 대한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사업을 통해 마을 중심 탄소중립 비전을 공유하고 기후 위기 대흥을 위한 과제들이 실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