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순위 조작' 안준영 PD 징역 2년 확정
'프듀 순위 조작' 안준영 PD 징역 2년 확정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3.11 16:3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로듀스 101' 시리즈 유료문자 투표를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준영 PD에게 11일 징역 2년이 확정됐다. ⓒ Mnet
▲ '프로듀스 101' 시리즈 유료문자 투표를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준영 PD에게 11일 징역 2년이 확정됐다. ⓒ Mnet

엠넷 대표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시리즈의 순위 투표를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준영 PD에게 징역 2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는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안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과 추징금 3700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안씨는 '프로듀스 101'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 유료문자 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후보자에게 혜택을 준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에게서 수천만원 상당의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혐의도 있다.

1·2심은 안씨의 혐의를 인정하고 징역 2년과 추징금 3700여만원을 선고했다. 안씨는 이에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기각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김용범 CP(총괄 프로듀서)는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한 원심 판단이 유지됐다.

조작에 가담한 관계 기획사 임직원들도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이 확정됐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