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일자리발전소 지원사업 38개 주민공동체 선정
산림청, 일자리발전소 지원사업 38개 주민공동체 선정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3.08 16:5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해 그루경영체 천안 자연누리노리 일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산림청
▲ 지난해 그루경영체 천안 자연누리노리 일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산림청

산림청은 코로나19 사태로 고용시장의 어려움이 장기화하고 있는 위기 속에서도 주민 스스로 필요한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지역의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주민공동체 38개를 선정하고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산림일자리발전소가 주민공동체 발굴을 위해 지난달 17개 지역에서 63건의 사업신청서를 제출받아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38개를 선정했다.

산림일자리발전소는 기초 지자체 단위로 그루매니저를 배치해 지역자원조사, 공동체 발굴·육성, 산림비즈니스 모형 개발과 창업 활동 등을 지원하는 산림형 지원조직이다.

선정된 주민공동체들은 청년임업인부터 임업후계자 교육을 이수한 산주, 불교미술학과 졸업생, 귀촌청년 모임, 스포츠 지도사 등 다양한 이력의 주민들로 구성됐다.

완주 숲헤움은 청년임업인들이 모여 버섯, 오미자, 꽃차 등 다양한 가공식품 연구와 영지버섯 드립커피 제품개발을 준비할 예정이다.

울산 모두단청은 불교미술 관련학과 20대 청년으로 구성돼 전통미술과 지역의 숲가꾸기 그루경영체와 협력해 산림 부산물을 활용한 단청꾸러미와 숲교구 기반을 제작하길 희망하고 있다.

춘천 숲레시피는 춘천 청춘클래스에서 만난 귀촌청년들이 숲에서 나온 재료로 이야기를 입혀 놀이꾸러미나 장식소품을 제작해 SNS나 웹스토어를 통해 젊은이들의 감성을 자극하겠다는 계획이다.

청주 그린케어스포는 산림교육전문가와 스포츠지도사들이 놀이와 체험을 결합한 새로운 산림레포츠 분야를 개척한다는 야심 찬 포부를 가지고 있다.

산림청 산림일자리발전소 지원사업을 통해 그루경영체는 기업성장에 필요한 기술과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자문, 상담, 교육 등을 최대 3년까지 지원받게 되고 이를 통해 산림형 기업이나 산림분야 사회적경제기업으로 성장·자립하게 된다.

2018년 사업 첫해 서울을 포함한 5개 지역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그루매니저 활동지역이 45개 지역으로 늘어났고 현재 여성, 청년, 귀산촌인 등 지역주민 1761명이 참여하는 207개 그루경영체가 발굴돼 독창적인 사업영역을 만들어 가고 있다.

김종근 산림청 산림일자리창업팀장은 "산림일자리발전소 지원사업은 각 공동체의 여건에 따라 맞춤형으로 유연하게 지원해 눈에 띄는 성과가 많이 나타난다"며 "사업은 인구 감소 등 산촌이 직면한 구조적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중요한 정책인 만큼 자생력과 경쟁력을 갖춘 일자리가 많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1-03-09 06:28:19
산림청은 일자리 창출을 하여 좋습니다 산림을 보호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