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학로 2273곳, 시설 5970개 개선 … 교통사고 예방
통학로 2273곳, 시설 5970개 개선 … 교통사고 예방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3.04 14:0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하대부속중학교 앞 교차로 내리막길 속도저감 시설이 미흡, 과속방지턱과 경사구간 미끄럼방지포장이 진행됐다. ⓒ 권익위 자료
▲ 인하대부속중학교 앞 교차로 내리막길 속도저감 시설이 미흡, 과속방지턱과 경사구간 미끄럼방지포장이 진행됐다. ⓒ 권익위 자료

불법주정차, 전신주 등 장애물로 인한 학생들의 등하굣길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전국 2273개 통학로, 5970개 시설이 개선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학교주변 안전한 통학로 기획조사' 결과 보고회를 4일 개최했다.

전현희 위원장은 보고회에 앞서 학생들이 통학로로 이용하는 서울 용산구 해방촌오거리부터 보성여자중학교까지 보행로를 직접 확인했다.

이후 한국전력공사, 도로교통공단 등 관계기관의 통학로 개선대책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권익위가 전국 17개 교육청을 통해 개선이 필요한 통학로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국 초·중·고교 2273곳이 개선을 요청했다.

이어 한국전력공사,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현장조사 후 5870개 시설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특시 사고가 많이 발생한 214개 주요 지점에 대해 도로교통공단의 전문검토를 거쳐 1132개의 개선사항을 찾아냈다.

권익위는 보행자, 안전시설, 운전자, 도로환경으로 분류해 각 지점별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나머지 2059개 지점에 대해서는 권익위를 중심으로 각 지방자치단체, 경찰청, 교육청 협업으로 개선안을 마련했다.

교통안전시설 1911건, 도로안전시설 1056건, 보도개선 693건, 전신주 이설 등 기타 1178건이 포함됐다.

전현희 위원장은 "관계기관이 책임을 갖고 개선방안을 적극 시행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이행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