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 생물검정법 개발 '인삼뿌리썩음병' 고친다
간편 생물검정법 개발 '인삼뿌리썩음병' 고친다
  • 전만기 기자
  • 승인 2021.03.04 18:5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삼뿌리썩음병 억제토양 후보 생물 검정 ⓒ 농촌진흥청
▲ 인삼뿌리썩음병 억제토양 후보 생물 검정 ⓒ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모종 삼을 이용해 토양의 인삼뿌리썩음병 발생 여부와 뿌리썩음병원균 억제 능력을 간단히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인삼의 주요 토양병인 인삼뿌리썩음병은 특정 토양에서 억제되는 경향이 있고, 뿌리썩음병원균 밀도는 높지만 병이 덜 나는 토양을 '억제 토양'이라고 한다.

그동안 병에 강한 토양이 실제로 존재한다고 알려졌지만, 인삼재배  토양을 대상으로 억제 토양을 찾는 방법은 없었다.

농촌진흥청은 인삼뿌리썩음병의 발생 환경과 원인을 분석하고, 병 발생을 낮추고자 억제 토양을 간편하게 찾을 수 있는 생물 검정법을 개발했다.

생물 검정법이란 병원균에 의한 발병 여부를 검정하기 위해 식물체에 병원균을 접종한 후 병이 난 상태를 확인하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진은 투명 아크릴로 만든 재배틀을 준비해 한 곳에는 '병원균 토양(대조구)', 다른 하나에는 '병원균 토양과 억제 토양을 혼합한 토양'을 넣고 각각에 모종 삼을 심은 뒤 4주 후 뿌리썩음병 발병 정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억제 토양을 넣은 재배틀의 병균 밀도는 대조구의 100분의 1 수준이었고, 병 발생 지수는 대조구의 절반 이하로 나타났다.

이번 실험은 병 발생 지수 감소가 억제 토양의 영향인지를 검증하기 위한 실험도 진행했다.

억제 토양의 균을 죽이고 다시 병원균을 접종한 결과 대조구와 비슷한 병 발생 지수가 나타났다.

이로써 억제 토양의 병원균 억제 원인이 미생물 등 생물학적 요인에 의한 것임을 추정할 수 있었다.

인삼 연구기관과 도 농업기술원 등에서 이 기술을 활용하면, 뿌리썩음병 발생 상태와 인삼뿌리썩음병원균 밀도 등을 비교할 수 있다.

김동휘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과장은 "이번 기술을 인삼뿌리썩음병의 억제 원인을 밝히고 '억제 토양'을 탐색하는 데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