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발 항공편 '운항 중단' 2주 연장 … "격리면제서도 발급 안돼"
영국발 항공편 '운항 중단' 2주 연장 … "격리면제서도 발급 안돼"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2.25 10:0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국발 항공편 운항·격리면제서 중단이 2주 연장됐다. ⓒ 대사관 홈페이지 캡처
▲ 영국발 항공편 운항·격리면제서 중단이 2주 연장됐다. ⓒ 대사관 홈페이지 캡처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영국발 항공편 운항 중단을 2주 연장한다.

방역당국과 주영국대한민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25일까지로 예정된 영국발 직항 항공편에 대한 운항 중단이 다음달 11일까지로 2주 연장된다.

정부는 영국발 변이바이러스가 보고되자 지난해 12월 23일부터 31일까지 런던 히스로공항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항공편의 운항을 일시 중단한 뒤 계속 연장했다.

영국에서 유행하는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보다 전파력이 1.7배정도 센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검역 과정에서 방역 대응 수위를 한층 높인 상태다.

영국에서 출발한 사람에게 격리면제서 발급을 중단하는 조처도 연장한다.

방역당국은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한 국가는 원칙적으로 격리면제 제도를 중지하고 면제자는 입국 후 5~7일 이내에 코로나 검사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대사관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정부는 다음달 21일까지 영국 출발 입국자의 격리면제서 발급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안내했다.

예외적으로 본인의 배우자나 직계 존·비속 가족의 장례식에 참석하거나 공무상의 이유로 출장한 뒤 귀국하는 이들은 면제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