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 인명구조견도 '헬기타고' 생명구한다
119 인명구조견도 '헬기타고' 생명구한다
  • 박혜숙 기자
  • 승인 2021.02.22 21:5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화왕산 일대서 적응 훈련 실시

 

▲ 119인명구조견이 소방헬기를 이용해 하강훈련을 하고 있다. ⓒ 소방청
▲ 119인명구조견이 소방헬기를 이용해 하강훈련을 하고 있다. ⓒ 소방청

 소방청 중앙119구조본부는 오는 25일 경남 창녕 화왕산 일대에서 소방헬기에 인명구조견이 탑승해 출동하는 수색훈련을 실시한다.

최근 증가하고 있는 치매환자의 실종 사고와 산악지역 조난자 발생 때 인명구조견을 보다 신속하게 투입하기 위한 훈련이다.

인명구조견이 후각을 통해 인지능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수색 인원보다 먼저 현장에 도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소방청은 차량을 이용한 현장 출동이 익숙한 인명구조견을 헬기에 탑승하는 적응 훈련을 시작으로 단계별로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인명구조견 3마리(토리·소백·토백)를 선발해 22일부터 24일까지 '인명구조견 항공출동 메뉴얼'에 따라 모형헬기를 이용한 훈련을 한다.

▲ 안전장비를 장착한 119인명구조견이 소방헬기에 탑승하고 있다. ⓒ 소방청
▲ 안전장비를 장착한 119인명구조견이 소방헬기에 탑승하고 있다. ⓒ 소방청

훈련은 △안전벨트 거부감 해소 △헬기내 진입과 탈출 훈련 △헬기내 움직임 최소화 통제 훈련 △인양기(호이스트) 하강과 인양 등의 숙달 훈련을 반복한다.

실제 훈련은 오는 25일 인명구조견 1마리당 1회 실시한다. 사전에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당일 임무를 부여한다.

헬기에 탑승해 대구 중앙119구조본부에서 경남 창녕 화왕산 정상까지 이동한 뒤 인양기를 이용한 하강과 구조활동을 실시한다.

현재 전국에 인명구조견 28마리가 활동하고 있으며 최근 3년간 구조 현장에 2055건 출동해 48명의 생존자를 구조했다.

소방청은 2024년까지 화재·수난·사체 등 특수목적견 20마리를 추가 배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올해 7월 6일 시행 예정인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인명구조견을 119구조견으로 호칭을 변경하고 119구조견대 편성·운영에 대한 근거를 마련했다.

최병일 중앙119구조본부장은 "등산 여가활동과 치매환자의 실종 신고가 증가하는 추세에 있어 인명구조견의 수색능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 119 인명구조견이 인양기를 이용해 하강 훈련을 하고 있다. ⓒ 소방청
▲ 119 인명구조견이 인양기를 이용해 하강 훈련을 하고 있다. ⓒ 소방청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1-02-23 14:36:24
구조견의 없으면 안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