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23일부터 '조령산 자연휴양림 운영' 재개
충북도 23일부터 '조령산 자연휴양림 운영' 재개
  • 박흠찬 기자
  • 승인 2021.02.22 22:0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북도는 23일부터 조령산자연휴양림 운영을 재개한다. ⓒ 충북도
▲ 충북도는 23일부터 조령산자연휴양림 운영을 재개한다. ⓒ 충북도

충북도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하향하면서 지난해 12월 8일 휴관한 조령산자연휴양림을 오는 23일부터 개장한다.

숙박시설 가운데 4인 이하 개별 숙박동은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고 복합휴양관이나 4인 초과 숙박동은 최대인원의 50% 이하로 이용할 수 있다.

시설 이용객들은 손소독제 사용,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이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조령산자연휴양림은 아름드리 소나무 군락과 울창한 자연 숲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어 이용객의 만족도가 높다.

지난해는 이용객 편의를 위해 숲속의 집 13동과 복합시설인 무궁화관을 개축했고, 관리 도로도 포장하는 등 새로 단장했다.

특히 2인실로 개축한 숲속의 집은 백두대간의 맑고 깨끗한 밤하늘과 별을 볼 수 있도록 지붕에 창을 내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한편 휴양림은 수시로 실내외를 방역하고 있으며 방문객 대상 발열 체크와 안심콜 시스템을 적용하는 등 이용객 안전을 위해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김완중 휴양림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휴양림을 찾아 치유의 시간을 갖고 삶의 활력을 되찾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관리해 쾌적한 휴양림 환경을 조성하고 향상된 산림휴양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