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설 연휴 휴게시설 특별방역대책' 수립 … 통행료 정상 수납
도로공사 '설 연휴 휴게시설 특별방역대책' 수립 … 통행료 정상 수납
  • 김동하 기자
  • 승인 2021.02.09 14:3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휴게소에 배치된 방역전담요원. ⓒ 도로공사
▲ 휴게소에 배치된 방역전담요원. ⓒ 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설 연휴 휴게시설 특별방역대책'을 수립하고 해당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정상 수납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설 연휴기간인 오는 10일~14일까지 5일간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진행된다. 실내매장은 고객밀집으로 감염위험이 높아질 수 있어 포장 메뉴만 판매한다. 다만 간식류 등을 판매하는 실외매장과 편의점 등은 정상운영된다.

이에 휴게소를 방문하는 고객은 사전에 먹거리를 준비, 휴게소에서 구입한 먹거리를 차 안 또는 투명 가림판이 설치된 야외 테이블에서 취식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지난달 30일부터 매장과 화장실의 입구와 출구를 구분해 운영하고 있다. 노란조끼를 입은 방역 전담요원을 배치해 발열체크 등 출입자 관리와 함께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준수를 안내하고 있다.

기존의 간편 전화체크인, 전자·수기명부와 함께 간편출입자명부를 병행해 휴게소 매장 입구의 혼선과 대기줄 발생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설 연휴기간 통행료 수입은 방역 전담요원 지원과 휴게소, 주유소의 방역물품 지원 등 코로나19 방역활동에 활용한다.

강경태 도로공사 휴게시설운영부장은 "설 연휴기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운전시 휴게소에서 충분한 휴식을 가지고 매장과 화장실을 이용할 때 방역 전담요원 안내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