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스타트업 '공공구매 특례보증' 시행
기보, 스타트업 '공공구매 특례보증' 시행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2.08 14:4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술보증기금
ⓒ 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은 기술력과 사업성은 우수한데 납품실적이 없는 스타트업 제품의 공공조달시장 진입을 도와주기 위한 '공공구매 특례보증'을 8일 시행한다고 밝혔다.

특례보증은 수요자인 공공기관의 스타트업 혁신제품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 문제발생시 기보가 계약금액을 대신 환불해 주는 새로운 지원방안을 도입한 것이 특징이다.

스타트업의 기술력과 납품능력 등을 기보만의 독보적인 평가시스템으로 평가하는 사전심사절차를 통해 '기술보증 예정확인서'를 발급해 구매자인 공공기관이 납품기업인 스타트업과 계약체결을 위한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납품계약 체결 후 혁신제품의 납품 이후 하자, 계약 미이행 등 문제 발생 시 기보가 공공기관에 계약금액 전액의 환불을 보증해 구매자인 공공기관이 적극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지원대상은 제품·소프트웨어 등을 공공기관에 납품 예정인 스타트업 전체로 운용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일자리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잠재력 있는 비대면 제품·서비스 보유 혁신벤처기업과 기술혁신선도형 스타트업을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기보는 특례보증 시행과 공공구매 수요자인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 협업체계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고 스타트업 가운데 우수기술기업은 R&D개발, 사업화 등에 필요한 자금을 다른 정책자금과 연계해 다각도로 지원할 계획이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혁신 스타트업이 도약하기 위해서는 제품서비스 경쟁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 과제"라며 "기보는 공공구매 특례보증을 통해 스타트업의 진입장벽을 제거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