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고발] 재개발 스쿨존이 위험하다
[카메라 고발] 재개발 스쿨존이 위험하다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1.02.27 13:43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시 동구 천동초등학교 입구에  도로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 오선이 기자
▲ 대전시 동구 천동초등학교 입구에 도로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 오선이 기자
▲ 재개발로 철거된 곳에 대문이 열려 있고 쓰레기가 지저분하게 버려져 있다. ⓒ 오선이기자
▲ 재개발로 철거된 곳에 대문이 열려 있고 쓰레기가 지저분하게 버려져 있다. ⓒ 오선이기자

대전시 동구 천동 3구역이 재개발로 주민들이 떠나면서 낮에도 사람의 발길이 뜸하다.

아파트 단지 주민들의 출퇴근 시간에만 겨우 사람들의 모습과 자동차의 움직임을 잠깐동안 볼 수 있다.

사람이 살지 않는 주택은 위험하기 짝이 없다. 대문은 열려 있고 깨진 유리들은 사고가 난 집처럼 보인다.

길을 하나두고 초등학교가 있다. 아파트 단지에 살고 있는 주민과 학생들은 여전히 운동장을 이용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스쿨존이 위험하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03-04 06:32:41
신학기시작되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