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414억 투입 교통사고 사망 절반으로 줄인다
전남도 414억 투입 교통사고 사망 절반으로 줄인다
  • 최형석 기자
  • 승인 2021.02.04 10:3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영록 전남지사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 ⓒ 전남도
▲ 김영록 전남지사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 ⓒ 전남도

전남도는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 현장 맞춤형 전략과제 4개 분야 21개 사업에 414억원의 예산을 집중 투입키로 했다.

4일 도에 따르면 전략과제 4대 분야는 △노인보행자 교통안전시설 확충 △과속방지를 위한 교통시설 개선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 △홍보·교육을 통한 교통안전문화 조성 등이다.

도는 노인보행자 교통시설 안전 확충을 위해 94억5000만원을 들여 노인보호구역 지정정비 4곳, 마을진입로 과속방지 시설 54곳 추가 설치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규사업으로는 스마트 횡단보도 27곳과 활주로형 횡단보도 65곳 구축, 사고위험지역 550곳 소형 경광등 설치 등이 추진된다.

과속방지를 위한 교통시설 개선 분야에는 66억4000만원이 투자된다. 과속단속 카메라 50대, 회전교차로 4곳이 추가된다. 도시 제한속도 낮추기 사업을 전 시군으로 확대 추진할 방침이다.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를 위해 226억8000만원을 투입해 보호구역 안전시설 개선 72곳, 보호구역 과속단속카메라설치 165곳, 보호구역 신호등 설치 66곳도 설치된다.

지난해 3월부터 민식이법 시행에도 불구하고 어린이 교통사고의 지속발생으로 도가 마련한 특단의 대응책이다.

27억원이 지원될 교통안전문화 조성 사업으로는 고령자 운전면허증 반납 인센티브, 남도안전학당 운영 등이 이뤄진다.

도와 경찰,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은 다각적인 범도민 교통안전문화운동을 추진해 도민의 교통안전의식을 높일 예정이다.

특히 올해 시군별로 사회단체, 유관기관과 TF팀을 구성토록 의무화 해 교통사고 사망 원인과 현황 분석, 대책 마련이 종합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한 신규 시책 공모와 사업비 지원,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실적 우수 시군 인센티브 부여 등 시군이 적극 나설 수 있는 대책도 마련했다.

고재영 도민안전실장은 "도민이 안전한 전남 행복시대를 열고자 행정력을 총동원해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여가겠다"며 "도민 모두 '멈추고 살피고 건너는' 안전보행과 속도를 줄이고 양보하는 안전운전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