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소공인 판로개척 비용 최대 '3천만원' 지원
소진공, 소공인 판로개척 비용 최대 '3천만원' 지원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2.01 13:4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자료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자료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규모 제조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소공인 판로개척 지원사업'에 참여할 소공인을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사업은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고 성장 잠재력을 가진 소공인 220개사를 선정해 △전시회 참가 △온라인 마케팅 △오프라인 매장입점 △미디어 콘텐츠 제작비용을 지원한다.

서류평가와 발표평가를 통해 선정된 소공인은 원하는 지원항목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고 3000만원 한도 내에서 필요한 만큼 사업을 구성할 수 있다.

소공인 판로개척 지원사업은 지난해 266개 기업을 선정·지원해 소공인의 판로개척, 매출 증진에 도움을 줬다.

톰스는 자연 분해 음식물 쓰레기봉투를 제작하는 소공인 기업으로 지난해 이베이코리아, 11번가 입점과 IPTV광고를 지원받아 2.7배 이상 매출이 증가했다.

올해부터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온라인 판로활동을 집중 지원하기 위해 온라인마케팅 분야를 강화해 지원한다.

민간 O2O 플랫폼 등 다양한 온라인 채널의 광고비용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하고 전통적인 오프라인 전시회 뿐 아니라 온라인 전시회 참가도 지원한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소공인 판로개척 지원사업은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 환경과 디지털 비대면 마케팅 패러다임에 발맞춰 소공인을 돕기 위한 사업"이라며 "온라인 마케팅, 온오프라인 전시회, 미디어콘텐츠 제작 등 다양한 지원사업이 준비됐으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사업 신청기한은 오는 19일 오후 6시까지고 자세한 내용은 중소기업통합콜센터(1357)로 문의하거나 e나라도움 홈페이지(www.gosims.go.kr) 공모 현황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