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봄의 전령사' 복수초 국립생태원서 피다
[동영상] '봄의 전령사' 복수초 국립생태원서 피다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1.26 17:0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태원은 봄의 시작을 알리는 대표적인 식물인 복수초가 야외전시구역인 한반도숲에서 25일 개화했다고 밝혔다.

복수초는 한반도 전역에 분포하는 여러해살이식물로 처녀치마, 노루귀, 바람꽃류와 함께 이른 봄을 알리는 대표적인 식물이다.

이른 봄에만 볼 수 있는 식물로 생장 기간이 2~3개월에 불과하며 그 이후에는 일정기간 동안 발육 정지에 들어간다.

생태원에서 1월에 복수초가 꽃을 피운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지난 주부터 서천지역의 평균기온이 오르면서 과거에 비해 앞당겨진 것으로 보인다.

생태원 복수초의 평균 개화시기는 2월 17일 ±6.4일이었지만 올해는 과거에 비해 평균 22일 앞당겨졌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