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쓴맛 적은 느티만가닥버섯 새 품종 '백마루' 개발
농진청, 쓴맛 적은 느티만가닥버섯 새 품종 '백마루' 개발
  • 전만기 기자
  • 승인 2021.01.26 22:3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느티만가닥버섯 신품종 '백마루' ⓒ 농촌진흥청
▲ 느티만가닥버섯 신품종 '백마루' ⓒ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쓴맛이 적고 조리한 뒤에도 버섯 고유의 색과 모양이 잘 유지되는 느티만가닥버섯 새 품종 '백마루'를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느티만가닥버섯은 생산하는 데 100일 정도 걸린다고 해서 '백일송이'로 불린다.

힙시지프레놀(Hypsiziprenol) 등과 같은 유용 물질을 함유해 항종양·항진균 기능성을 지녔지만, 버섯 품목 가운데 약 2%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아직 널리 알려지지 않은 버섯이다.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백마루'는 하얀색 품종으로 육질이 치밀하고 단단하다. '하늘'의 순우리말인 '마루'를 따서 '하늘을 날아다니며 수출을 증가시킨다' 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백마루'는 기존 하얀색 품종의 재배적 안정성은 유지하고 낮은 생산성은 보완하기 위해 갈색 품종과 흰색 품종을 교잡한 뒤 다시 흰색 품종과 교잡하는 과정을 거쳐 개발했다.

김동환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장은 "버섯은 비타민과 무기물 등을 많이 함유하고 있지만 아이들이 꺼리는 식재료"라며 "백마루 품종이 다양한 계층에게 사랑받아 국산 느티만가닥버섯 소비를 이끄는 주역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강 2021-01-27 06:22:15
국민건강은 음식을 잘해 먹어야. 해외 수출 국내소비 희망찬 소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