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비대면' 평생학습 교육 프로그램 운영
용산구 '비대면' 평생학습 교육 프로그램 운영
  • 김동하 기자
  • 승인 2021.01.21 17:11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산구
ⓒ 용산구

서울 용산구가 오는 2월부터 비대면 평생학습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구는 계속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든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원격 수업으로 진행한다. 언택트 교육 프로그램을 확대, 개발하고 교육환경 변화에 선진적 대응하기로 했다.

먼저 용산구평생학습관 구민아카데미에서 △언택트 구민강사 양성과정 △집에서 떠나는 겨울방학 청소년 역사탐방 프로그램을 연다.

언택트 구민강사 양성과정은 지역 인재를 발굴하고 평생교육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했다. 교육 수료생에게는 관련 기관과 연계, 평생교육 강사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교육대상은 강사활동을 희망하는 용산구민 30명이다. 교육은 다음달 16일부터 3월 11일까지 8회에 걸쳐 진행된다. 전문 강사를 섭외해 '코로나19 이후 교육의 변화와 미래', '비대면 교육 콘텐츠 개발', '온라인 비대면 강의와 실습' 등을 주제로 강의를 구성했다.

집에서 떠나는 겨울방학 청소년 역사탐방 프로그램은 최근 조명되는 역사교육의 중요성에 발맞춰 마련됐다. 학교 교육 공백기인 방학기간을 활용, 다음달 16일부터 25일까지 4회에 걸쳐 진행된다.

교육 대상은 초등학교 4~6학년이며 20팀을 모집한다. '용산에서 만나는 독립운동가 이봉창', '백범이 꿈꾸는 나라' 등을 주제로 역사의식 고취와 용산 바로 알기에 나선다. 역사 체험키트·활동지를 활용, 자기주도 학습을 유도할 예정이다.

온라인 교육 강좌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교육 신청, 강의 수강 방법 등 상세 내용은 용산구 교육종합포털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접수기간은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다. 수강료는 강좌마다 다르다.

구는 이외에도 서로서로학교를 열어 가르침과 배움의 경계를 넘고자 한다. 서로서로학교는 재능있는 구민이 강사로 나와 가르치고 서로 배우는 프로그램이다.

용산구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강좌별 10명을 모집한다. 교육은 다음달 15일부터 3월 26일까지다. 요리, 경제, 스피치, 구연동화 등 다양한 강의를 마련했다. 각기 전문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용산구민이 강사로 나오고 수강료는 무료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구민들이 배우고자 하는 욕구를 해결하고자 비대면 교육을 마련했다"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구민 대상 평생학습 영역을 넓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1-01-22 06:22:13
온라인 비대면 수업 요즘 대세다
집에서 공부가 잘된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