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미래 융합서비스 '표준 프레임워크' 개발
ETRI, 미래 융합서비스 '표준 프레임워크' 개발
  • 김동하 기자
  • 승인 2021.01.20 17:09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ETRI
ⓒ ETRI

국내 연구진이 자율주행차와 전기안전 분야에 대한 표준 개발·활용 지침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와 스마트이동체(자율자동차)와 스마트에너지(전기안전) 분야의 표준 프레임워크를 마련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진이 개발한 프레임워크 가운데 자율주행차 분야는 미래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분야다. 운전자 비서 서비스, 대중교통 서비스 등 5개 서비스 분야에서시나리오 10종을 정의하고 구현하기 위한 표준화 항목을 제시했다.

향후 레벨4 이상 자율주행차 보급을 위해 안정성과 신뢰성이 보장돼야 하는만큼 가이드라인에 맞는 표준 개발을 통해 현재 정책적 제약사항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ETRI
ⓒ ETRI

전기안전 분야는 안전을 고려한 전기설비 설계와 시공서비스 등 전주기 관리를 통해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4개 서비스 분야에서 시나리오 10종을 정의하고 표준화 항목을 분석·도출했다.

프레임워크는 관련 산업에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을 활용한 설비 시공, 사물인터넷(IoT) 기반 설비 관리 등 혁신적인 전기안전 서비스 구현을 앞당길 것으로 기대된다.

표준 프레임워크는 서비스를 구현하는데 필요한 표준 개발·활용 지침으로 △잠재 서비스 식별과 활용 시나리오 분석 △표준화 요구사항 파악과 갭 분석 △기개발 표준 활용 △추가 개발이 필요한 공백표준(잠재표준) 목록 등 표준화 방향을 종합적으로 정립·제시한다.

프레임워크는 새로 만들어지는 융합서비스 간 상호운용성을 높이고 유망 서비스 분야 표준 개발을 촉진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

ETRI는 결과를 관계 부처·기관·연구자 등과 공유해 향후 표준 개발과 표준화 활동 지원에 활용한다고 밝혔다. 중·장기적으로 표준 프레임워크 개발이 필요한 분야를 도출해 미래의 융·복합서비스, 산업 발전 지원과 활성화에도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강신각 ETRI 표준연구본부장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ICT 융·복합 산업으로 변화되는 환경에 맞춰 미래 융합서비스의 표준 관점 청사진 제시가 필수적이다"고 말했다.

개발된 표준 프레임워크는 ETRI 지식공유플랫폼(https://ksp.etri.re.kr/ksp/)과 TTA 자료마당(http://www.tta.or.kr/data/ict_std_framework.jsp)에서 찾아볼 수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21-01-21 06:21:18
미래 융합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발전하는게 맞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