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있으니 가마니로 보이나" … 소녀시대 효연 김상교 주장 반박
"가만히 있으니 가마니로 보이나" … 소녀시대 효연 김상교 주장 반박
  • 안소현 기자
  • 승인 2021.01.15 16:1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녀시대 효연이 1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상교씨 주장에 대해 반박 글을 작성했다. ⓒ 효연 인스타그램
▲ 소녀시대 효연이 1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상교씨 주장에 대해 반박 글을 작성했다. ⓒ 효연 인스타그램

소녀시대 효연이 '버닝썬 사건' 최초 제보자 김상교씨가 자신에 대해 주장한 내용에 대해 14일 SNS에 반박 글을 올렸다.

효연은 1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 했다"고 밝혔다.

이어 "클럽 안에서 서로 꼬시려고 침 질질 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적 있는 거 같다. 그런데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말 안하면 호구 되지 않나"며 해명 글을 쓰게 된 이유를 전했다.

김씨는 13일 SNS를 통해 효연이 디제잉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며 "하나만 물어보자.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경찰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 다 봤을 거 아니냐, 효연아"라고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그날 마약에 취한 여배우가 H인지, G인지 나를 클럽 내에서 폭행한 놈이 승리 친구 그 약쟁이가 맞는지 너네는 알 거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1-01-18 06:16:29
가만히 있어도 가만니로 보이니 말할것은 말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