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꼭 필요한 부분 남기고 규제완화"
이재명 경기지사 "꼭 필요한 부분 남기고 규제완화"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1.15 10:4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면적 3.5배 군사보호구역 해제 환영
▲ 14일 오전 열린 민주당과 정부의 회담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 경기도
▲ 14일 오전 열린 민주당과 정부의 회담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 경기도

여의도 면적의 3.5배에 달하는 경기 지역 군사시설보호구역에 대한 해제가 결정됐다.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을 약속하고 있는 경기도의 노력이 한층 더 구체화할 전망이다.

경기도는 14일 민주당과 정부가 협의를 통해 경기, 강원, 전북도 등에 위치한 군사시설보호구역 1억67만4284㎡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에서 전체 10%인 1007만3293㎡ 면적의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가 이뤄졌다. 파주시, 고양시, 양주시, 김포시 등 경기북부 접경지역에 위치한 시군들이 대거 포함됐다.

이들 지역은 건축이나 개발 등의 인·허가를 사전에 군과 협의할 필요가 없어져 보다 수월한 지역발전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

도는 이번 결정으로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내한 경기북부 접경지역 삶의 질을 증진시킬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당정 협의에 함께한 이재명 지사는 이러한 결정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시대의 화두가 공정이다. 억울한 사람과 지역이 없어야 한다는 데 많은 사람들이 동의한다"며 "국가 안보를 위해 특히 경기도와 강원도 북부 지역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별한 희생엔 상응하는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 보상을 말하기 전에 희생을 최소화 할 필요가 있다"며 "꼭 필요한 부분만 남기고 규제 완화를 결정한 국방부와 당정에 도민들을 대표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21-01-15 20:35:18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