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4톤 유조선 구조 … 인천해경 인명피해 해양오염 막았다
124톤 유조선 구조 … 인천해경 인명피해 해양오염 막았다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1.13 11:4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해경이 12일 오전 좌주 급유선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 인천해경
▲ 인천해경이 12일 오전 좌주 급유선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 인천해경

지난 11일 인천 송도 LNG 기지 인근 해상에서 124톤 규모의 급유선 A호가 저수심 해역에서 모래 위에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임병만 인천해경 해양오염방제과장은 신고를 접수한 뒤 구난작업을 펼쳐 선박과 선원들을 구조했다고 13일 밝혔다.

해경은 신고 접수 후 경비정 등 인근 방제세력을 현장에 투입했다. 인천구조대는 선박 내부에 진입해 선원 안전상태와 선박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급유선에는 경질유 170톤이 적재돼 있었다. 인명피해와 선체 파공으로 인한 침수, 해양오염 등 안전에는 이상이 없었다.

해경은 해양오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류탱크 통풍구를 봉쇄하고 기름을 옮기는 작업을 펼쳤다.

해경은 12일 오후 3시 선체를 안전하게 이송 후 구난작업을 마쳤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환경 2021-01-14 09:24:05
환경 오염 대응 해경은 잘 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