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송이 국산이 대세' … 품종 10년 사이 18배 증가
'양송이 국산이 대세' … 품종 10년 사이 18배 증가
  • 전만기 기자
  • 승인 2021.01.13 12:3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산 양송이 새한, 도담, 새도(왼쪽부터) ⓒ 농촌진흥청
▲ 국산 양송이 새한, 도담, 새도(왼쪽부터) ⓒ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사용료 절감을 위해 2011년부터 국산 양송이 품종 개발에 집중한 결과, 지난해 품종 보급률 72.3%를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송이는 세계 버섯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품목으로, 국내에서는 한 해 생산액이 1496억원(2019년)에 이르는 등 표고버섯 다음으로 주요한 버섯이다.

양송이 국산 품종 보급률은 72.3%에 이르지만 10년 전(2010년)에는 4% 정도에 그쳐 국내 시장의 대부분을 외국 품종이 점유하고 있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품종 개발에 집중해 중온성 '도담', '호감' 등 다양한 온도 조건에서 재배할 수 있는 9품종을 육성했다.

아울러 농업인 단체와 종균 생산업체, 농협 등과 주기적으로  협의회를 갖고, 실증시험을 통해 개발 품종의 현장 보급에 앞장서 왔다.

이같은 노력으로 양송이 국산 품종 보급률은 10년전 4%에서 2020년 72.3%로 18배 증가했다. '새한', '도담', '새도' 3품종은 전체 양송이의 52.2%(2020년)를 점유하며, 국산 품종 보급의 일등 공신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균사 생장과 갓 색이 우수한 '새한' 품종은 단독으로 2019년 40%, 2020년 25.9%의 점유율을 확보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아 '2020년 대한민국 우수품종상'에서 장관상을 받았다.

양송이 국산화에 앞장선 품종 개발과 보급 연구는 '제23회 농림축산식품 과학기술대상'에서 장관상 수상으로 성과를 인정받았다.

김동환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장은 "완성형 배지 맞춤형 품종과 기후변화에 대비한 에너지 절감 품종 육성 연구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