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코로나 고통분담' 1210명 채용한다
LH '코로나 고통분담' 1210명 채용한다
  • 김동하 기자
  • 승인 2021.01.12 17:5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신입직원과 청년인턴 700명 등 1210명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12일 발표했다.

올해 채용계획은 지난해 960명보다 26% 증가했다. LH는 전체 83%인 1010명에 대해 일정을 대폭 앞당겨 상반기에 채용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취업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다.

상반기 채용은 3월 채용공고를 시작으로 4~5월 서류·필기전형, 5월 면접전형을 거쳐 6월 임용예정이다. 하반기 채용은 8월 공고, 9~10월 서류·필기전형, 11월 면접전형을 거쳐 12월 임용 예정이다.

LH는 온라인 채용설명회, 온라인 면접 등 언택트 채용방식을 도입, 코로나19로 인한 채용일정 연기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5·6급 채용에는 빅데이터, 해외사업 등 전문 분야를 신설했다.

이전지역인재 채용 목표 상향, 지역전문사원·고졸자 전형 등을 통해 다양한 인재를 균형 있게 채용할 예정이다.

청년인턴은 2019년 500명, 2020년 600명에서 올해 700명으로 확대됐다.

LH는 멘토제, AI면접, 선배 직원과의 간담회 등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장충모 LH 부사장은 "코로나19 특수상황을 감안해 전년보다 채용규모를 확대하고 조기 채용을 추진한다"며 "좋은 일자리 창출을 통해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공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