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미얀마에 바간 벽화 안내서 4종 전달
문화재청, 미얀마에 바간 벽화 안내서 4종 전달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1.01.11 23:39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상화 주미얀마대사(왼쪽)가 우아웅코 미얀마 종교문화부장관에게 벽화제작 안내서를 전달하고 있다. ⓒ 문화재청
▲ 이상화 주미얀마대사(왼쪽)가 우아웅코 미얀마 종교문화부장관에게 벽화제작 안내서를 전달하고 있다. ⓒ 문화재청

문화재청은 11일 오전 10시(현지 시간) 미얀마 바간고고학박물관에서 한국 벽화 보존관리 경험을 적용해 제작한 벽화 안내서 4종에 대한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바간(Bagan) 유적은 미얀마 최초의 통일왕조인 바간(1044∼1287)의 수도로 사용된 미얀마 최대 불교유적지다. 1287년 몽골의 침입으로 왕조는 멸망했지만 지금도 사원과 불탑 3800여개가 남아있다.

이곳은 한국 정부의 신남방 문화유산 공적개발사업(ODA) 거점지역으로, 문화재청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바간고고학박물관, 파야똔주 사원을 대상으로 세계유산등재지원, 지진피해 응급복구, 보존처리 역량강화, 벽화보존처리 안내서 제작 등을 실시했다.

이런 지원을 바탕으로 바간 유적은 2019년에 불교문화의 독창성을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전달한 안내서는 '벽화보존처리', '구조 모니터링', '지표투과레이더운영', '사원기본관리' 등이다. 이 안내서들은 앞으로 현지 공무원 및 유적 관계자 대상 문화재 보존관리와 역량강화 교육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전달식은 우아웅코 미얀마 종교문화부장관 환영사와 이상화 주미얀마대사 축사, ODA 1차 성과와 2차 사업소개, 안내서 전달, 미얀마 측의 감사패 증정, 파야똔주 표지석 제막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문화재청은 "그간 경주, 백제 역사도시에서 구축한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부터 2025년까지 바간의 민난투(Minnanthu) 마을을 역사마을로 조성하는 ODA 2차 사업을 추진해 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이 조화를 이루는 모범 사례로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01-12 06:40:26
더불어같이

용만이 2021-01-12 06:14:58
역사적 유물 유네스코 지정 문화재. 교류. 잘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