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코로나19 피해 기술기업 돕는다 … 특례보증 재개
기보, 코로나19 피해 기술기업 돕는다 … 특례보증 재개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1.08 11:2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술보증기금
ⓒ 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확대되고 있는 기술중소기업의 경영위기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특례보증을 8일부터 재개했다.

지난해 말 정부 관계기관 합동으로 마련한 '코로나19 확산 대응 대책'에 피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기보의 특례보증을 포함,  대책 발표 1주일 만에 제도를 시행하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위기가 악화되고 있는 기술중소기업의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보증비율 95%, 고정보증료율 1% 등 우대조치를 적용해 9000억원 특례보증을 시행했다.

특례보증은 지원대상을 모든 업종으로 확대했다. 코로나19로 매출액이 감소한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피해 이전의 매출액을 기준으로 보증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심사기준을 완화했다.

기보는 지난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보증취급 적극 조치를 올해까지 전격 연장했다.

정윤모 이사장은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인해 국민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중소기업이 절체절명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특례보증을 통해 큰 타격을 입고 있는 기술중소기업이 경영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