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재진료비' 차이 무려 11배 … 11%만 사전 고지
반려동물 '재진료비' 차이 무려 11배 … 11%만 사전 고지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1.07 15:49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연맹 "정보 제공 정책 시급"
▲ 한국소비자연맹이 동물병원 진료비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 한국소비자연맹
▲ 한국소비자연맹이 동물병원 진료비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 한국소비자연맹

반려동물 인구가 1000만명을 돌파하고 가족으로 여기는 인식이 늘면서 동물병원 관련 지출이 증가했다.

하지만 여전히 동물병원 진료비에 대한 정보를 얻기 힘들고 병원마다 가격 차이가 있어 소비자들의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소비자연맹이 2017년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동물병원 피해사례를 분석한 결과 정보제공 정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소비자연맹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동물병원의 △치료부작용 △오진 △치료품질불만 △위생상태 등 의료행위 등이 463건으로 가장 많이 불만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과다청구 △과잉진료 △사전미고지·미동의 진료 △가격 등 진료비가 408건으로 많았다. 또한 △진료거부 △진료기록 공개 거부 등도 117건에 달했다.

소비자연맹은 예방접종·백신을 중심으로 동물병원 125곳의 진료비도 조사했다. 125곳 가운데 14곳(11.2%)만이 안내데스크·로비·진료실·병원 외부·인터넷 등을 통해 진료비를 사전 게시하고 있다.

초진료, 재진료, 야간진료비를 조사한 결과 초진료는 평균 6682원, 최저가 3000원과 최고가 1만5000원으로 나타났다.

재진료는 평균 6172원으로 최저가 3000원, 최고가 3만3000원으로 11배의 차이를 보였다. 야간진료비는 평균 2만3667원으로 5000원~5만5000원까지 차이가 났다.

강아지 예방접종 항목 가운데 종합·코로나·켄넬코프 백신은 최저와 최고비용이 4배 차이났다. 광견병 백신은 4.5배, 심장사상충은 6배의 차이가 났다.

해외 반려동물 시장과의 비교도 진행했다. 펫보험이 존재하지만 진료항목 표준화 등 활성화되지 않은 한국에 비해 영국, 캐나다, 일본은 소비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 기여하고 있다.

미국은 'The Veterinary Fee Reference'를 통해 데이터를 제공, 병원들이 올바르고 경쟁력 있는 가격을 책정하도록 했다.

영국은 수의사를 위한 행동강령을 운영해 의약품에 대한 소비자의 접근성을 높였다.

독일은 과잉 가격 청구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고 진료의 질 저하를 방지하기 위해 GOT(Gebührenordnung für Tierärzte)제도를 운영해 진료비 하한선의 3배 이상은 청구할 수 없도록 정했다.

소비자연맹 관계자는 "피해를 예방하고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가격공시제와 진료비 표준화가 이뤄져야 한다"며 "믿을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1-01-09 08:14:20
반려동물 키우다 해어질때가 슬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