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홍남기 부총리 "빠르고 강한 경기 반등 위해 노력"
[신년사] 홍남기 부총리 "빠르고 강한 경기 반등 위해 노력"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1.01 00:0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남기 부총리
▲ 홍남기 부총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1일 "코로나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방역 지원과 피해극복을 위해 모든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2021년 신년사에서 "기재부는 무엇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천착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연말 발표한 코로나19 3차 확산에 따른 맞춤형 피해지원대책을 신속히 집행하고, 이와 함께 정부가 늘 어려운 계층, 취약계층을 포용하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예기치 않게 불거질 수 있는 리스크 요인을 관리하겠다"면서 "부동산과 가계 부채, 인구문제 등에 대한 관리를 더욱 세심히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빠르고 강한 경기 반등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올해 브이(V)자 회복을 통해 성장률 3.2%를 달성하고 15만개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정부가 더 뛰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온라인·비대면 수출지원을 통해 수출 물꼬를 확실히 트고, 고용 기회가 위축된 청·장년층을 위한 민간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바람이 세게 불수록 연은 더 높이 난다는 말처럼 올해 우리 경제가 세찬 맞바람을 뚫고 한 단계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 정부가 솔선하겠다"면서 "'죽은 뒤에나 멈춘다'는 사이후이(死而後已)의 새해 출사표 심정으로 진력하겠다"고 밝혔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