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코로나19 복지기준 '완화' … 대상자 조사 시작
경남도, 코로나19 복지기준 '완화' … 대상자 조사 시작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0.12.28 11:0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남도가 겨울철 복지위기가구를 집중발굴한다. ⓒ 경남도
▲ 경남도가 겨울철 복지위기가구를 집중발굴한다. ⓒ 경남도

경남도가 겨울철 복지위기가구를 집중발굴한다.

경남도는 올해는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지역민들을 대폭 지원하기 위해 긴급복지지원 제도의 소득·재산 기준을 한시적으로 완화했다고 28일 밝혔다. 복지 수혜자는 지난해 대비 154% 증가했다.

이번 조사도 코로나19 피해자를 비롯한 지역 맞춤형 발굴에 집중한다. 조사 대상은 2만여가구에 달한다. 읍면동 보건복지전담팀이 지역 인적안전망을 활용한 민관협력으로 복지 위기가구 발굴, 사각지대 최소화에 나선다.

신종우 경남 복지보건국장은 "올겨울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도움의 손길이 절실히 필요한 위기 가구가 더욱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청방법이나 제도를 알지 못해 복지 혜택을 받지 못하는 분들이 없도록 사각지대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상위 2020-12-28 13:33:48
말로만말고 지금에야 생긴일도 아니고 반짠하고 하지말고 끝까지 잘하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