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장 화재위험 '동시작업' 못한다 … 국토부 기준 개정
공사장 화재위험 '동시작업' 못한다 … 국토부 기준 개정
  • 윤길중 기자
  • 승인 2020.12.27 11:1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고용노동청 단속반이 한 건설현장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부산고용노동청 단속반이 한 건설현장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건축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화재 위험성이 있는 여러개의 공정 동시작업이 금지된다. 소형 공사장 비상주 감리의 현장 점검도 확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건축공사 감리세부기준' 개정안을 고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천 물류센터 화재 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같은 공간에서 가연성 물질을 취급하는 작업과 용접 등 화기취급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없게 된다.

공사 감리자가 충분한 환기나 유증기 배출을 위한 기계장치 설치로 유증기가 없는 것을 확인한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허용한다.

연면적 2000㎡ 미만 소규모 공사는 감리가 상주하지 않아 안전 확보에 한계가 있었다. 앞로는 현장 방문 횟수가 최소 3회에서 9회로 대폭 늘어난다.

건축현장에서 추락·화재 등 사고발생 위험이 높은 위험공정을 할 때 작업내용과 안전대책 등을 담은 작업계획서를 사전에 공사 감리자가 검토·확인한 후 작업을 시행하는 작업계획서 사전검토 제도가 민간공사에서 시행된다.

한편 국토부는 상주 감리 대상 건축물을 현행 5개층 바닥면적 3000㎡ 이상에서 2개층 바닥면적 2000㎡ 이상으로 대폭 확대하고, 공사감리 외 안전관리 전담 감리자를 의무적으로 배치하는 내용을 담은 건축법 시행령 개정도 추진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0-12-28 06:15:39
좋은 아이디어다 화재는 이제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