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행안부 공무원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문체부·행안부 공무원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 김동하 기자
  • 승인 2020.12.26 14:5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체부와 행안부 공무원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 문체부
▲ 문체부와 행안부 공무원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 문체부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세종시에 근무 중인 문화체육관광부와 행정안전부 공무원이 연이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15동 2층에 근무 중인 문체부 직원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의정부에 거주하는 부인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 공무원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 공무원은 21일~23일 서울 출장 후 24일 오전 세종청사에서 근무했다.  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직원은 자택대기 조치를 내렸다.

행안부는 세종시와 협의해 해당층 근무 직원 전체에 대한 선제적 검체검사를 26일 실시했다. 주말동안 전체 공간의 방역 소독도 실시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24일에는 세종시 어진동 행안부 제1별관 8층에 근무 중인 공무원이 확진판정을 받아 긴급 방역 등의 조치를 했다.

이 직원은 24일 충북 청주시에 거주하는 배우자가 확진통보를 받은 즉시 검사를 실시했고 확진판정을 받았다. 별관 사무실에는 23일까지 출근, 24일에는 재택근무를 했다.

행안부는 이 직원이 확진판정을 받은 직후 전직원을 대상으로 자택에 대기토록 했다. 제1별관 전체를 임시 폐쇄조치하고 긴급 소독도 했다.

제1별관 직원 가운데 8층 근무자는 반드시 검사를 받도록 했다. 별관청사내 미화, 시설관리, 보안요원 등도 검사를 받도록 했다.

행안부는 "세종보건소에서 CCTV 분석 등을 통해 역학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