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의 희망 꿈터 '대전청년하우스' 개관
청년들의 희망 꿈터 '대전청년하우스' 개관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12.22 08:2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청년하우스 개관식을 가졌다. ⓒ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청년하우스 개관식을 가졌다. ⓒ 대전시

대전시가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조성한 청년근로자 기숙사 '대전청년하우스'를 21일 개관했다.

개관식은 허태정 시장, 대전시의회 권중순 의장, 정용래 유성구청장, 행정안전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안전하게 준수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한 상태로 진행됐다.

시는 외국인 유학생 기숙사였던 누리관이 노후화돼 32%의 높은 공실률이 발생하고 지역 청년 근로자들의 주거 여건은 열악해 주거공급 불균형을 해결하기 위해 고민해 왔다.

2018년부터 누리관의 리모델링을 통해 청년 근로자 기숙사로 전환하는 '대전청년하우스 조성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객실내 가구와 생활가전을 배치하고 공유라운지 등 다양한 커뮤니티공간을 조성했다. 대전엑스포가 한눈에 보이는 조망권 등으로 대전지역 청년근로자들에게 삶의 질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11월부터 대전청년하우스에 입주할 청년들을 모집한 대전시는 334명이 입주신청을 하면서 전체 226실 중 미신청 장애인실 1실을 제외한 225실의 입주자를 선정했다. 

허 시장은 "청년들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주거문제 해결이 선행돼야 한다"며 "대전청년하우스 입주자들이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전청년하우스는 오는 28일부터 입주가 시작되고 입주포기자가 발생할 경우 예비후보자에게 우선 신청권 부여하여 공실없는 기숙사 운영을 꾸준히 이어갈 예정이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12-22 12:06:15
대중교통편리성과
공실로 되었는임대아파트입주도 생각해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