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더 편안하게, 안전하게' 도로설계 지침 개정
'어르신 더 편안하게, 안전하게' 도로설계 지침 개정
  • 윤길중 기자
  • 승인 2020.12.16 18:1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노면색갈 유도선
▲ 노면색갈 유도선

고령운전자가 쉽게 운전하고, 안전하고 편리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도로설계가 변경된다.

국토교통부는 고령자 교통사고 예방 등 안전을 강화하고 고령자가 편리한 도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고령자를 위한 도로설계 가이드라인'을 전면 개정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운영 중인 '고령자를 위한 도로설계 가이드라인은 안전표지, 조명시설 등 안전시설 위주로 규정돼 있다. 교차로 설계 등 도로 구조적인 설계방안 제시되지 않고 있다.

고령자를 고려한 도로의 기하구조와 시설물 등을 포함한 전면 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고령자 유발 교통사고 증가 등 고령자를 위한 도로 안전 강화와 편의 증진에 대한 요구가 계속돼 왔다.

국토부는 한국도로협회와 도로주행 시뮬레이터(VR) 실험, 전문가 자문회의, 관계기관 의견조회 등을 거쳐 '고령자를 위한 도로설계 가이드라인'을 전면 개정했다.

▲ 분리형 조회전 차로
▲ 분리형 조회전 차로

고령 운전자가 교차로에서 좌회전시 대향차량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분리형 좌회전차로를 설치해야 한다. 교차로를 사전에 인지하기 위한 반응시간을 상향해 교차로에서 돌발상황을 보다 여유롭게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직진에서 갑자기 좌회전으로 바뀌는 구간 등 교통상황의 판단이 어려워 교통사고가 예상되는 구간에 노면색깔유도선, 차로지정표지판, 노면표시를 적극 설치하는 등 많은 정보를 제공해 고령운전자가 위험구간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도록 했다.

고령보행자의 느린 보행속도를 고려해 횡단보도에 중앙보행섬을 설치하고 고령보행자가 도로 횡단시 자연스럽게 차량을 확인할 수 있도록 횡단보도를 서로 엇갈리게 배치하도록 했다.

고령보행자가 보행중 휴식할 수 있는 횡단보도 대기쉼터, 허리를 펴지 않고 횡단보도 신호를 인지할 수 있는 바닥형 보행신호등 등 편의시설을 설치하여 편리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주현종 도로국장은 "초고령사회로 진입하고 있는 시점에서 고령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로환경 조성은 꼭 필요하다"며 "개정된 가이드라인에 따라 도로를 설계해 고령자 교통사고 예방에 동참해 줄 것을 지자체 등 도로관리청에 당부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0-12-17 07:00:27
어르신 존경은 아래사람이 본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