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 인천 SK아파트 '안전점검'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 인천 SK아파트 '안전점검'
  • 윤길중 기자
  • 승인 2020.12.04 19:5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이 인천 SK아파트 시공현장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안전보건공단
▲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이 인천 SK아파트 시공현장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안전보건공단
▲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이 인천 SK아파트 시공현장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안전보건공단
▲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이 인천 SK아파트 시공현장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안전보건공단
▲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이 인천 SK아파트 시공현장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안전보건공단
▲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이 인천 SK아파트 시공현장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안전보건공단

박두용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4일 겨울철 건설현장 재해예방을 위해 SK건설이 시공하고 있는 인천 운서동 영종하늘도시 A8블럭 신축현장을 방문해 안전 점검을 했다.

박두용 이사장과 점검반은 동절기 발생하기 쉬운 추락, 화재, 질식 등 위험 요인을 중점 점검했다.

추락재해 예방을 위한 작업발판, 안전난간 설치상태 등과 안전모‧안전대 등 개인보호구 착용여부를 점검했다. 화재사고를 예방을 위해 가연물 격리‧제거 여부와 화재예방 설비, 시설물 안전상태 등을 중점적으로 살폈다.

겨울철 건설현장은 옥외작업과 신체활동 저하로 추락사고가 발생하기 쉽고, 난방기구와 용접작업에 따른 화재발생 가능성이 높다.

이밖에도 콘크리트 보온양생에 따른 질식사고와 콘크리트가 어는 것을 방지하는 방동제 사용 시 음용사고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해 동절기 건설현장은 120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으며, 매년 평균 128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생 형태별로는 추락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공단 점검반은 안전점검 후 추위예방을 위한 핫팩을 전달하고 노동자 건강보호 및 협력업체 노동자 안전관리에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안전점검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점검인원을 최소화 하고 마스크 착용 등 정부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실시됐다.

박두용 이사장은 "사업주는 작업발판과 안전난간 등을 바르게 설치·점검하고, 노동자는 안전모와 안전대 등 보호구 착용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준수함으로써 겨울철 건설현장 사망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0-12-05 07:58:12
특정지역만 가지말고 불시 점검도 하라 전시효과 누리지 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