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과기정통부 예산] 17조5154억원 … 한국판뉴딜·감염병 집중 투입
[2021 과기정통부 예산] 17조5154억원 … 한국판뉴딜·감염병 집중 투입
  • 강보경 기자
  • 승인 2020.12.04 16:2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보경 기자
ⓒ 강보경 기자

2021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예산은 한국판뉴딜, 기초·원천 연구개발(R&D), 3대 신산업 육성, 포용사회 실현, 감염병 대응에 집중 투입된다.

4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2021년 예산은 17조5154억원으로 확정됐다. 이는 올해(16조3069억원)보다 1조2086억원(7.4%) 증액된 금액이다. 정부 R&D 예산은 27조4018억원으로 정부안(29조2003억원)보다 2015억원, 올해 대비 3조1823억원(13.1%) 증가했다.

2021년 예산 가운데 1조9366억원은 한국판 뉴딜에 투입된다. 이에 따른 미래 고용시장 구조 변화에 대비해 교육·인프라도 확충한다.

산업의 디지털 전환과 일자리 창출에 대응하는 디지털 뉴딜은 1조5315억원, 탄소 자원화와 미세먼지 저감, 수소 기술개발 등을 골자로 하는 그린 뉴딜 정책은 610억원이 투입된다.

연구주제와 기간 등을 연구자가 주도적으로 제시하는 기초연구사업은 올해보다 19.4% 증가한 1조7907억원의 예산이 배정된다. 강소특구 추가 지정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예산도 600억원으로 확정됐다.

기초연구와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우주·원자력 기술개발 등은 5조9938억원이 투입되며 이는 올해보다 7.8% 증가한 금액이다.

바이오헬스, 인공지능 반도체, 미래차 등 3대 신산업 육성은 올해보다 36.6% 증가한 7104억원으로 편성됐다.

과기정통부는 의료기기와 신약 등 신기술 지원을 늘리고 신개념 반도체(PIM) 기술을 개발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는 등 포용 사회를 실현하기 위한 예산은 1조5179억원이 투입된다.

경력단절 여성 과학기술인 복귀 지원(160억원)과 AI 핵심인재 양성(180억원),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757억원), 무선인터넷 인프라 확대 구축(630억원) 등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이후 시대에 대비해 기초역량을 강화하고 점점 규모가 커지는 재난에 대응할 예정이다. 신·변종 감염병 대응 역량을 키우기 위해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 설립(55억원)과 신·변종 감염병 대응 플랫폼 핵심기술 개발(102억원) 등에 힘쓴다.

최기영 장관은 "국회에서 2021년 예산안이 확정된 만큼 기초가 튼튼한 과학기술 강국 실현과 디지털 대전환을 위한 사업 시행에 전력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선도할 혁신경제 기반 구축을 위해 산·학·연 등과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12-04 22:29:07
바이러스와의전쟁준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