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보훈처 예산] 5조8350억원 편성 … 유공자 유족 생활지원금 확충
[2021 보훈처 예산] 5조8350억원 편성 … 유공자 유족 생활지원금 확충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12.03 17:59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1년도 국가보훈 예산안 편성 주요 현황. ⓒ 보훈처 자료
▲ 2021년도 국가보훈 예산안 편성 주요 현황. ⓒ 보훈처 자료

국가보훈처는 2021년도 국가보훈 예산이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올해 5조6796억원 보다 2.7% 증액된 5조8350억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국회 심의과정에서 참전유공자 등에 대한 수당과 독립유공자 유족에 지급하는 생활지원금, 국립묘지 확충 등의 예산이 증액 반영됐다.

무공수훈자와 참전유공자, 4·19혁명공로자에게 매월 지급하는 수당이 각각 2만원 인상돼 정부안 보다 6.2% 증액된 7248억원이 반영됐다.

독립유공자 후손 가운데 생활이 어려운 분들에게 매월 지급하는 생활지원금은 1만원이 증액돼 정부안 보다 2.7% 증액된 835억원이 반영됐다.

국가유공자 등의 고령화에 따른 국립묘지 안장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영천호국원 제3봉안당 건립을 위한 설계비 등 19억원이 편성됐다.

또한 독립정신과 나라사랑정신 함양을 위한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비 27억원이 증액됐다.

국회 증액 등을 통해 확정된 5조 8350억원의 보훈예산은 보상금과 수당 인상, 의료·복지 서비스 개선, 국립묘지 신규 조성과 확충, 독립·호국 관련 현충시설 건립사업 확대 등에 중점 사용될 계획이다.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등에게 매월 지급하는 보훈급여금은 4조4868억원이 편성됐고 국가유공자 가운데 6·25전쟁, 월남전 등 전투 수행 가운데 상이를 입은 전상군경에게 지급하는 전상수당을 월 2만3000원에서 4배 인상된 9만원을 지급한다.

보훈병원과 위탁병원을 방문할 때 지원하는 진료비는 6205억원이 배정돼 고령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의 의료비 지원에 사용된다.

의료·복지시설 환경 개선 사업에도 508억원이 배정돼 중앙보훈병원 치과병원 증축에 27억원, 인천보훈병원응급실설치에 35억원, 대전보훈병원 리모델링에 40억원, 재활센터 확충에 174억원, 보훈요양원 건립에 232억원 등이 사용된다.

국립묘지 조성·확충을 위해 501억원이 배정돼 제주와 연천의 국립묘지 신규조성과 더불어 대전현충원, 이천·임실·괴산·영천호국원 등의 봉안당 건립에 사용된다.

독립·호국 등 현충시설 건립·지원을 위해 620억원이 배정돼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 미 추모의벽 건립, 그리스군참전비 이전 사업 등을 위해 사용된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0-12-04 06:20:55
국가 유공자 분들이 있어 우리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