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에 건너세요" 노원구 바닥 신호등 '음성안내'
"다음에 건너세요" 노원구 바닥 신호등 '음성안내'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12.02 10:4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노원구가 중계동 은행사거리에 설치한 바닥신호등. ⓒ 노원구
▲ 서울 노원구가 중계동 은행사거리에 설치한 바닥신호등. ⓒ 노원구

서울 노원구는 보행자 안전을 위한 신개념의 교통 시설물 설치와 학교주변 보행로 등 통학로 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신개념의 교통 시설물은 LED 바닥 신호등과 자동 음성 안내장치로 최근 3년간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해 횡단 중 교통 사고율이 54%로 절반 이상을 차지한 곳을 대상으로 했다.

LED 바닥 신호등 설치 지역은 중고등부 학원이 밀집해 있는 중계동 은행사거리와 최근 교통량이 크게 증가한 공릉동 경춘선 숲길과 노원 불빛정원 인근의 육사 삼거리 앞 횡단보도다.

작동 방법은 횡단보도 신호등 변화에 따라 보행자 대기선에 설치한 LED패널 색깔이 녹색과 적색으로 변하는 보행신호등 보조 장치다. 점멸등이 바닥에 표시되어 스마트폰을 보며 주변을 살피지 않고 걷는 이른바 스몸비족 등 보행자들의 사고위험을 줄여준다.

또한 운전자가 차량을 우회전 할 때 횡단보도 보행신호의 점등 유무를 건너편 횡단보도 대신 가까운 바닥신호를 통해 알 수 있어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자동 음성 안내장치는 녹색신호 점등 시에는 '좌우를 살핀 후 건너가세요', 점멸 시에는 '다음신호에 건너세요'라는 음성이, 또 적색신호 중 보행자가 차도로 진입하면 센서가 인식해 '위험하오니 인도로 이동해 주십시오'라는 경고 음성이 나온다.

설치 지역은 상계동 노원역, 중계동 은행사거리, 하계역 인근 노원 구민회관과 세이브존, 월계2동 신계초등학교, 월계3동 미성미륭아파트와 월계 헬스 케어센터, 공릉동 도깨비시장과 비선아파트와 용원초등학교 등 10곳으로 모두 24대를 설치했다.

구는 이들 시설 설치로 보행자의 무단횡단과 신호가 바뀌기 전에 뛰어 나가거나 도로에 나와 신호를 대기하는 등의 위험한 행동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는 4년에 걸쳐 추진한 학교 주변 보행로 조성사업과 교통환경 개선사업도 모두 완료했다.

학교주변 보행로 조성사업으로 광운로1길(월계동)은 광운대와 함께 선곡초, 광운중, 광운전자공고 등이 있는 학교 밀집지역으로 총 사업비 27억원을 투입해 보행에 불편을 주던 전신주와 통신주를 철거해 지중화하고, 도로는 축소하고 보도를 확장하는 차도 다이어트 사업을 진행했다.

오승록 구청장은 "LED 바닥 신호등과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에 대한 주민들의 만족도와 운영효과 등을 바탕으로 내년에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며 "보행안전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