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코로나19' 확진자 이송용 버스 운행 시작
서울대병원 '코로나19' 확진자 이송용 버스 운행 시작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11.28 16:5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대병원이 코로나 확진 환자 이송지원을 위해 개조한 버스. ⓒ 서울대병원
▲ 서울대병원이 코로나 확진 환자 이송지원을 위해 개조한 버스. ⓒ 서울대병원

서울대학교병원은 경증, 무증상 코로나19 확진자의 생활치료센터·원활한 이송을 지원하는 버스를 운행한다.

최대 40명 탑승할 수 있으며 레벨D 방호복을 입은 운전자와는 칸막이로 격리했다. 감염환자 승하차 전후에는 철저한 방역을 하게 된다.

서울대병원은 개조 작업완료 후 지난 9일 서울시에 통보했으며, 25일 오후 감염환자 첫 버스 이송이 시작됐다.

이날 강서구 보건소에서 확진된 경증환자 16명은 강서구 곰달래도서관 주차장에서 해당 버스를 이용, 태릉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기존 구급차로 1~2명씩 이송한 것에 비해 보건, 행정적인 인력과 물자, 시간 등이 한층 간결해졌다"며 "당분간 이송지원 버스 운행을 24시간 지원해 확진자 급증 상황에 적극 대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송지원 버스는 요청기관이 서울시 보건정책과 응급의료관리팀과 수도권 공동대응상황실 배정반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의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서울시와 대량 확진자 발생을 대비해 단계별 필요 자원 마련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 재난의료협의체 운영 사업은 7월부터 시작해 민·관 거버넌스 재난의료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0-11-29 06:47:59
원활한 코로나19 환자 운송을 위해서 좋으네요 버스로 운송 할정도 감염자가 없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