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통제강화 독일 '모임 5명 제한' … 새해 폭죽놀이 금지
코로나19 통제강화 독일 '모임 5명 제한' … 새해 폭죽놀이 금지
  • 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승인 2020.11.24 23:29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8일 독일 연방하원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메르켈 총리
▲ 지난 18일 독일 연방하원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메르켈 총리

독일 연방정부와 16개 주(州) 정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모임 인원 제한을 강화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도 확대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24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연방정부와 주 정부들은 오는 25일 열리는 코로나19 대응 회의를 앞두고 이런 내용의 합의안 초안을 만들었다.

초안에서는 현재 실시 중인 부분 폐쇄령의 기한을 이달 30일에서 다음 달 20일로 연장하기로 했다.

현재 부분 폐쇄령 아래에서 요식업은 포장 및 배달만 가능하고 공공·문화 시설의 운영은 금지돼 있다.

새 조치는 다음 달 1일부터 모임 인원을 2가구 최대 5명으로 제한했다. 14세 미만 아동은 예외다. 기존 2가구 최대 10명에서 강화된 것이다.

인파가 몰리는 공공장소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되, 구체적인 장소는 추후 지정하기로 했다.

학교의 경우 10만명 당 7일간 신규 확진자가 50명 이상인 지역에서 7학년 이상 수업 중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에 통제 조치를 완화하는 차원에서 다음 달 23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가구 수와 상관없이 최대 10명까지 모일 수 있도록 했다.

다만 모임 이후 자발적으로 며칠간 자가 격리를 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새해맞이 축제 기간에 공공장소에서의 폭죽 사용이 금지된다.

앞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16개 주 총리들은 지난 16일 코로나19 대응회의를 열었으나 통제 강화 조치에 합의하지 못했다.

독일 보건당국이 24일 발표한 신규 확진자는 1만3천554명으로 나타났다. 일주일 전과 비교해 865명이 줄어들었다. 신규 사망자는 249명으로 집계됐다. ⓒ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0-11-25 06:17:54
코로나가 장난인가 코로로나19 해외가 문재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