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으로 떠나는 '고구려 고분벽화 속 문양 여행'
온라인으로 떠나는 '고구려 고분벽화 속 문양 여행'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0.11.17 17:19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고구려 고분벽화 속 문양 여행' 영상(3부작)을 오는 18일부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2018~2020년 고구려 고분벽화 자료와 문양을 수집, 연구성과를 담은 '천상의 문양예술, 고구려 고분벽화' 도록을 다음달 4일 발간 예정이다.

영상은 도록 발간에 앞서 벽화 속 아름다운 문양과 그 속에 담긴 의미를 대중들이 이해하기 쉽게 풀어서 설명하기 위해 기획된 영상이다.

고구려 벽화고분은 고구려인의 씩씩한 기백과 그 당시 생활풍속과 놀이, 전쟁, 신분, 그들이 꿈꾸었던 천상세계들을 느낄수 있는 한국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이다.

그러나 분단의 아픔으로 인해 직접 그 웅장함과 감동을 체험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제대로 촬영된 사진을 구하기도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러한 제약 때문에 고구려 고분벽화 연구는 아직 풀어야할 숙제들이 많다. 직접 접할수 있는 계기가 거의 없어 대중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고구려 고분벽화 문양에 대한 학술연구를 진행하면서 기존의 학술강연회 방식 대신 더 많은 대중들이 연구 성과를 공유할 수 있게 유튜브 매체를 활용한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

다양한 고분벽화의 사진과 그림 도안을 선보이는 영상은 연구를 담당한 학예연구사가 직접 출연해 해설을 진행했다.

1부 '천상의 세계를 그리다'는 그동안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천장 벽화에 주목해 고구려인들의 사후관과 그들이 꿈꿨던 천상세계의 모습이 담긴 다양한 문양들을 소개했다.

2부 '사후세계의 수호신, 사신도'는 한국 미술의 걸작으로 꼽히는 사신도의 아름다운 회화성과 음양오행을 숭상했던 고구려인들의 정신세계에 대해 살펴봤다.

3부 '인간세상을 그리다'는 고분 속에 무용도와 수렵도, 씨름도 등을 그린 이유와 고구려 사람들의 흥이 넘치는 생활상과 장례풍속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발간을 앞둔 천상의 문양예술, 고구려 고분벽화에 대한 소개도 곁들였다.

고구려 고분벽화 속 문양여행 영상은 오는 18일 오전 10시부터 국립문화재연구소 유튜브 채널에서 3주에 걸쳐 공개된다.

천상의 문양예술, 고구려 고분벽화 도록은 다음달 4일 국립문화재연구소 연구지식포털 (portal.nrich.go.kr/)에서 공개될 계획이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11-17 18:06:12
고구려가삼국통일을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