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창사 첫 '건설신기술' 확대 적용 상생협약
LH, 창사 첫 '건설신기술' 확대 적용 상생협약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11.17 11:3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비티이엔씨, 현대엔지니어링, 삼표피앤씨와 '건설신기술 확대 적용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정인철 삼표피앤씨 대표이사, 황헌규 현대엔지니어링 부사장, 김대권 비티이엔씨 대표이사, 황희연 LH 토지주택연구원장. ⓒ 한국토지주택공사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비티이엔씨, 현대엔지니어링, 삼표피앤씨와 '건설신기술 확대 적용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정인철 삼표피앤씨 대표이사, 황헌규 현대엔지니어링 부사장, 김대권 비티이엔씨 대표이사, 황희연 LH 토지주택연구원장. ⓒ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비티이엔씨, 현대엔지니어링, 삼표피앤씨와 '건설신기술 확대 적용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17일 LH에 따르면 협약은 건설신기술 제891호의 보급과 현장적용 확대를 위한 것이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신기술 관련 기술 교류, 신기술 관련기술 개량과 추가 연구사업 추진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매입말뚝 지지력 조기 확인을 위해 말뚝 빈 공간에 용수가열 히터를 이용한 시멘트풀 고온양생방법'이 지난 8월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 제 891호로 지정됐다. LH와 비티이엔씨, 현대엔지니어링, 삼표피앤씨가 공동개발한 기술이다. 매입말뚝의 빈 공간에 물을 채운 뒤 60도 이상 고온으로 가열해 말뚝을 지지하는 시멘트풀을 조기에 굳히는 방법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시멘트풀 양생기간을 7일 이상에서 1일 이내로 획기적으로 단축해 말뚝 설계지지력을 조기에 확인하고 기초공사 기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

LH는 민간건설사와 신기술을 개발해 창사 이래 첫 건설신기술 지정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공기업‧대기업‧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해 신기술을 더 많은 현장으로 확산시켜 동반성장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H 관계자는 "건설신기술이 보다 많은 현장에서 활용되면 공동주택 등에서 중요한 말뚝 기초공사 효율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동반성장 실현을 위해 민간 기업과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