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공유형 물류플랫폼 구축 … 로봇 활용 첫 사례"
LG유플러스 "공유형 물류플랫폼 구축 … 로봇 활용 첫 사례"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11.16 15:3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G유플러스 자료
ⓒ LG유플러스 자료

LG유플러스가 산업단지 입주기업들이 물류자원을 공동으로 사용하는 공유형 스마트 물류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LG유플러스, 하나로TNS, 신세계건설, 보우시스템가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주관한 '경기반월시화단지 스마트 물류플랫폼 구축 및 운영 사업'의 사업자로 선정됐다.

16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스마트 물류플랫폼은 산업단지안 물류 자원을 입주 기업들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물류체계다. 지금까지는 물류 관리를 위해 기업별로 모든 설비를 갖췄다. 그러나 창고, 무인지게차, 물류로봇 등을 공유함으로써 비용과 효율을 높이는 혁신 모델이다.

기업에서 물품 보관이 필요하면 공동 창고에서 비어 있는 공간을 앱으로 확인하고 신청하면 된다. 물품은 무인지게차·물류로봇 등 공동 설비를 활용해 자동으로 운반할 수 있다. 결제는 사용량에 따라 자동으로 정산된다.

4개 사가 2022년까지 경기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에 스마트 물류플랫폼을 구축 및 운영하게 된다.

LG유플러스는 5G 기업전용망과 5G 무인지게차, 물류 로봇 실증을 하며 하나로TNS는 물류플랫폼 구축과 운영한다. 신세계건설은 물류 로봇 공급과 관련 시스템 구현하며 보우시스템은 자동화 설비 구축을 담당한다.

4개 사는 먼저 입주 기업이 보유한 물류자원을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제반 사항을 마련한다.

산업단지의 물류정보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유휴 자원을 파악해 실시간 현황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포털이나 모바일상에서 한눈에 확인하고 필요에 따라 이용 신청도 할 수 있게 된다.

설계 단계에서부터 산단 입주 기업인 현대합성공업, 프론텍, 대모엔지니어링과 지속적인 컨설팅을 통해 각 설비를 활용하는 기업들의 실제 수요를 반영할 예정이다.

노후화된 공동 물류센터에 5G 전용망, 무인지게차, 물류로봇 등 첨단 ICT 시설을 도입·실증도 진행한다. 초고속·초저지연 5G 네트워크를 통해 각종 설비의 무인 자율주행, 통합관제 등을 구현한다.

입주 공장과 물류플랫폼을 연계해 생산·유통 전 과정을 디지털화한 공급망 관리 서비스를 구현한다. 신규 입주기업들은 물류 체계 구축을 위해 직접적인 설비 도입이나 운영 없이 산업단지에 구축된 공유 자원을 대여해 사용하면 된다.

이를 통해 입주기업의 물류비용을 절감하고 보유하고 있는 자원 공유에 따라 부대수입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4개 사와 사업을 실행하는 '경기반월시화스마트산단 사업단'은 스마트 물류플랫폼 표준화를 추진해 유관 기관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융복합사업담당 상무는 "5G기반 무인지게차와 물류로봇을 활용한 스마트물류 사업의 첫 사례로 의미가 크다"며 "물류비용을 혁신적으로 절감하는 공유형 플랫폼을 통해 산업단지의 디지털전환을 돕겠다"고 말했다.

정연돈 하나로TNS 대표는 "물류, 자동화 설비, 5G통신 각 분야 전문 업체와 산단의 긴밀한 협업으로 전국 1400여개 산단까지 확장할 수 있는 스마트 물류플랫폼을 구축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석희 신세계건설 기전담당 상무는 "GTP(Goods To Person) 방식 물류로봇 적용으로 물류센터 작업자 동선을 줄이고 업무환경 개선과 공간효율성을 향상시켜 산업단지 입주 기업들의 물류운영비 절감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형택 보우시스템 대표는 "각 사 강점이 융합돼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산단, 참여기업과 협력을 강화해 스마트 물류플랫폼 완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조병걸 경기반월시화스마트산단 단장은 "산단 물류 현황과 문제점 등을 진단하고 기업 니즈를 반영한 스마트 물류플랫폼을 구축하겠다"며 "입주기업 물류비용 절감과 경쟁력 향상은 물론 반월시화산단 성공 모델이 전국 산단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