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아세안+3, 코로나 이후 시대 세계 경제 희망 되길"
문대통령 "아세안+3, 코로나 이후 시대 세계 경제 희망 되길"
  • 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승인 2020.11.14 17:3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협력 발전시켜 백신·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 노력해야"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아세안+3(한중일)가 코로나 이후 시대, 세계 경제의 희망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개최된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우리는 경제의 회복력을 강화하고,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을 찾기 위해 지혜를 모으고 협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제 분야에서 코로나 이후 시대를 선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며 "세계 경제는 내년에 코로나 이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국가 간 회복 속도의 차이가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호무역의 바람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도 여전하다"며 "디지털 경제 전환이 가속화함에 따라 불평등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한 나라의 힘만으로는 해결하기 힘든 문제들"이라며 "아세안+3의 협력을 강화하고 상생의 지혜를 논의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 '필수의료물품 비축제도'를 언급하며 향후 보건·의료분야 협력도 심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방역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기업인의 왕래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며 "보건 협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백신·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에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0-11-15 06:16:30
경제가 살아야 국민들이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