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더라도, 조금 더 내더라도, 안전이 우선"
"늦더라도, 조금 더 내더라도, 안전이 우선"
  • 강보경 기자
  • 승인 2020.11.10 09:4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위 설문 70% "처우개선되면 택배비 인상 동의"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난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택배종사자 근로환경 개선 국민고충간담회'에서 김태완 전국택배연대노조 위원장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 국민권익위원회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난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택배종사자 근로환경 개선 국민고충간담회'에서 김태완 전국택배연대노조 위원장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 국민권익위원회

택배종사자의 근로환경 개선에 대한 국민의견 조사에서 응답자 가운데 70% 이상이 종사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배송지연과 택배비 일부 인상에 동의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달 29일부터 5일까지 온라인 국민정책참여 플랫폼 국민생각함에서 '택배 종사자 근로환경 개선'에 대한 국민의견 조사를 진행, 1628명의 의견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설문에 따르면 종사자들에 대한 △산재보험 의무가입(95.9%) △과도한 근로시간 감축(95.6%) △택배 분류와 배송업무를 분리(93.4%) 등으로 응답자의 90% 이상이 각 질문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같은 정책이나 제도가 도입될 때 '배송이 일정 기간 늦어질 수도 있다'는 질문에 대해 87.2%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을 위해서라면 일정기간 늦어지는 것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택배비가 일부 인상될 수도 있다'는 질문도 73.9%는 인상액이 택배종사자 처우개선 등에 사용된다면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양종삼 권익개선정책국장은 "국민의견을 종합해보면 조금 늦더라도, 조금 더 내더라도, 안전이 우선으로 귀결된다"며 "조사에서 나타난 국민의견과 택배종사자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 등을 종합해 제도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11-10 11:25:50
그분들에게많은도움 이 되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