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한수원·데이터센터연합회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 파크 조성"
LH·한수원·데이터센터연합회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 파크 조성"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11.08 11: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변창흠 LH 사장(가운데), 정재훈 한수원 사장(오른쪽)과 강중협 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 회장이 협약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토지주택공사
▲ 변창흠 LH 사장(가운데), 정재훈 한수원 사장(오른쪽)과 강중협 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 회장이 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와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 파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8일 LH에 따르면 협약 주요 내용은 신재생에너지 기반 데이터센터 파크 공동개발, 집적단지의 에너지 효율화 기술협력 등이 있다. 폐열 등 자원재활용 기술협력, 데이터센터와 신재생에너지 전·후방 연관 산업 유치·지원 협력 등을 내용으로 한다. 

세 기관은 데이터센터 관련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해 안정적인 친환경 전력공급을 위한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기반의 집적화 된 데이터센터를 조성 할 계획이다.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 파크는 데이터센터 클러스터,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연관 산업 클러스터로 구성된다. 4조원을 투입해 9만㎡ 이상 규모로 조성된다.

매년 20%씩 증가하는 데이터 시장 성장률에 맞춰 지속적인 인프라 확대와 시중 부동자금 유입을 위한 국민 공모형 리츠 등 다양한 사업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LH와 한수원은 '친환경 에너지 자립형 미래도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데이터센터 파크 에너지 자립형 모델을 스마트시티 등 향후 LH가 조성하는 사업지구에 확대 적용한다. 

수소경제 활성화와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수소에너지 융·복합형 신사업을 공동 발굴하는 등 중장기적인 협력을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LH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극복과 경제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한국판 뉴딜의 성공과 국내 데이터 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뿐만 아니라 향후 3기 신도시 등에 다양한 디지털·그린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한다"며 "친환경 에너지 사회로의 전환을 선도하고 지속가능한 도시경쟁력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