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구·군 '최고정책회의' 열고 지역현안 고민
부산시, 구·군 '최고정책회의' 열고 지역현안 고민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0.11.06 08:1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역의 현안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최고정책회의를 개최한다 ⓒ 부산소방본부
▲ 부산시가 지역 현안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최고정책회의를 개최한다 ⓒ 부산시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과 구청장들이 이른 아침 현안 논의를 위해 머리를 맞댄다.

부산시는 6일 변성완 권한대행과 14명 구청장이 지역 현안을 공유, 논의하는 '부산시 최고정책회의·조찬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회의는 부산시와 구·군 정책결정자인 자치단체장 공식적 회의체인 '최고정책회의'다.  지역 주요 현안과 2021년도 부산시 예산 운영 방향을 공유한다. 코로나19 장기전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그간의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지속가능한 관리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최고정책회의는 지난 3월경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지역 확산으로 연기됐다. 시와 구·군은 영상회의 등 비대면 회의를 수시로 열어 현안을 협의했다. 최근 지역 코로나19 상황이 다소 진정세로 접어들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조정돼 대면회의를 열게 됐다.

회의에서는 지역 현안과 내년도 부산시 예산안, 코로나19 등 여러 주제에 대한 논의가 있을 예정이다. 부산시가 구·군 방역당국과 마련해온 '지속가능한 코로나19 방역 관리방안'에 대해 다시 한번 점검한 후 본격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코로나19에 대해 지속가능한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지역 경제를 반등시키기 위해서는 시와 구·군 연대와 협력이 필수다"며 "시와 구·군이 비상한 각오로 협력해 시민 행복과 부산 미래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 최고정책회의는 역대 최초로 시와 구·군 간 사전 정책협의와 협력을 위해 단체장 협의체다. 2018년 11월 첫 회의를 열고 이후 지난해 7월 두 번째 회의를 개최했다.

중요한 정책을 사전에 협의하고 시와 구·군 간 수평적이고 동반자적인 관계로 획기적인 변화 시도로 전국적인 관심과 호평을 받았다. 주요 성과는 고등학교 무상급식 예산 자치구·군 편성 합의, 지역화폐 발행 등이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