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세계 최대' 바이오 디젤 기업 네스테와 MOU
LG화학 '세계 최대' 바이오 디젤 기업 네스테와 MOU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11.05 16:2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G화학은 핀란드 네스테와 바이오 기반 친환경 사업과 관련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LG
▲ LG화학은 핀란드 네스테와 바이오 기반 친환경 사업과 관련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LG

LG화학이 바이오 원료를 활용해 친환경 합성수지 생산에 나선다.

LG화학은 핀란드 네스테와 바이오 기반 친환경 사업과 관련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5일 LG화학에 따르면 네스테는 자체 공정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 디젤 분야 최고의 선도 업체다. 영업이익 80%가 바이오 원료와 이를 기반으로 한 친환경 제품에서 창출되는 글로벌 기업이다.

양사는 바이오 원료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제품 상업화 기회를 만들며 시장 경쟁력을 강화한다. 아시아, 유럽과 글로벌 시장 정보를 공유해 신용도 제품 개발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수량과 협력 기간은 양사의 협약에 따라 밝힐 수 없지만 LG화학은 향후 수년간 친환경 합성수지 생산에 필요한 바이오 원료를 안정적으로 공급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네스테 바이오 원료는 재생 가능한 폐식용유, 팜오일 등의 식물성 기름으로 생산돼 화석 원료 대비 온실가스를 줄이는 효과가 큰 친환경 물질이다.

LG화학은 바이오 원료 기반의 폴리올레핀, 고흡수성수지, 고부가합성수지, 폴리카보네이트, 폴리염화비닐 등을 생산할 계획이다. 내년 하반기안에 실질적인 제품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네스테는 바이오 원료 사업을 석유화학 분야로도 확대시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 LG화학 기술력과 수직계열화 기반 다양한 고부가 제품에 재생 가능한 바이오 원료를 접목시킬 수 있게 됐다.

협약은 지속가능성 전략 일환으로 탄소 중립과 자원 선순환 활동에 집중하고 있는 LG화학과 화학 분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려는 네스테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LG화학의 기술력과 네스테의 지속가능성이 결합해 양사가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며 "2050 탄소중립 성장 달성을 위해 바이오 원료와 친환경 소재 기반 자원 선순환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