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전국 최초' 소규모 공동주택 가스 안전망 구축
부산시 '전국 최초' 소규모 공동주택 가스 안전망 구축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0.11.04 17:0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세대 미만 소규모 공동주택 대상

부산시는 부산도시가스,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전국 최초인 '소규모 공동주택 가스안전망 구축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4일 체결했다.

협약은 공동주택관리법에 따른 의무관리대상에서 제외되는 300세대미만 소규모 노후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한다. 시설 노후와 구조상의 이유, 장기수선충당금 미보유 등으로 가스안전 사각지대에 노출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관계기관과 협력해 노후 배관, 보일러 배기통 등을 안전 진단한다. 위험등급을 구분해 긴급시설은 즉시 개선하고 위반시설은 순차적인 개선을 추진한다.

가스안전공사의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발생한 전체 가스사고 312건 가운데 가스보일러 사고는 27건(9%)이다. 치명률이 가장 높은 가스보일러 급배기통 관련 사고가 18건으로 국내 가스보일러 사고의 가장 큰 원인이다.

부산도시가스의 자체 분석자료에 따르면 노후 배관으로 인한 가스누출이 매년 20% 이상 증가하는 추세다.

부산시는 지난 5월부터 소규모 공동주택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해 보일러 배기통이 연결된 공동구가 있는 공동주택은 60곳 2992세대다. 배관이 낡은 공동주택은 200곳 9500세대인 것을 확인했다.

부산시와 부산도시가스, 가스안전공사는 소규모 공동주택 가스시설 개선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하게 된다. 내년 상반기까지 대상 공동주택의 안전진단을 진행한 후 긴급위험세대(D급)는 즉시 개선한다. 순차적 개선대상(B‧C급)은 세부계획을 수립해 2023년까지 시설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의무관리대상에서 제외되는 소규모 공동주택 가스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민·관이 협력해 전국 최초로 체계적인 가스안전망을 구축한다"며 "시민의 안전과 복지를 강화하고 중소설비업도 지원하는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